로고
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
온라인문의 찾아오시는길
제목 2019년G-FAIR KOREA(대한민국우수상품전시회)서 ‘장애인 표준사업장 전시관’ 운영
작성자 koreakidney
작성일자 2019-11-04
조회수 89
첨부파일

G-FAIR KOREA서 ‘장애인 표준사업장 전시관’ 운영

에이블뉴스, 기사작성일 : 2019-10-31 16:07:02
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G-FAIR KOREA(대한민국 우수상품 전시회)에서 ‘장애인 표준사업장 전시관’을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.

공단은 오는 11월 3일까지 열리는 행사를 통해
표준사업장의 판로개척과 마케팅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구매자들과의 상담 및 구매계약에 도움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.

‘장애인
표준사업장 전시관’에 전시될 제품은 전국 350여개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중 심사를 통해 선발된 10개사의 제품으로, 패션잡화, 리빙 관련 제품, IoT 관련 제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.

전시관에 참여하는 기업 중 ‘
구두 만드는 풍경(대표 유석영)’은 우여곡절이 많았던 기업이다.

지난 2010년 파주에서 청각장애인들을 중심으로 창업된
구두 만드는 풍경은 장애인 생산품에 대한 편견으로 경영난을 겪으며 2013년 폐업했지만, 문재인 대통령이 무려 5년 동안 신어 온 구두 브랜드로 화제가 되면서 폐업한 지 4년만인 2017년 부활했다.

여기에 유희열, 이효리, 김보성 등의 유명인들이 자진해 홍보모델로 나서며 브랜드 인지도 및 신규고객도 꾸준히 늘고 있다.

지난해 공단으로부터 ‘장애인
표준사업장’ 인증을 받은 이후 더 많은 장애인 고용을 위해 브랜드의 대중화를 선언한 유 대표는 “이번 행사를 통해 전국을 넘어 해외로까지 판매망을 넓혀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”고 밝혔다.

전시관에 참여하는 또 하나의 기업인 ‘한국세라프(대표 김영훈)’는 2대째 운영 중인 ‘주방용품 전문기업’이다.

1960년대 선친이 설립한 기업을 이어받아 2000년대 ‘한국세라프’로 사명을 변경한 이후 감각적인 디자인과 성능으로 외국산이 주도하는 국내 주방용품시장에서‘메이드 인 코리아’의 가치를 지켜나가고 있다.

현재 직원의 70%를 차지하는 중증장애인이 만든 식도, 가위 등 80여종의 제품이 이마트, 다이소 등 대표 유통망을 통해 소비자를 만나고 있다.

김 대표는 “작업이 서툴렀던 장애인이 숙련공으로 성장하는 모습에 보람을 느낀다. 이번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 더 많은 장애인을 기술장인으로 성장시키고 싶다”고 말했다.

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“이번 전시관 운영을 통해 우수한 장애인
표준사업장 제품들이 해외시장 진출과 판로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” 며 “앞으로도 장애인 고용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장애인 표준사업장의 판로개척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”고 밝혔다.

한편, 장애인
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,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등 장애인에게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도로서, 2019년 9월 기준 총 361개 인증 장애인 표준사업장이 운영 중이며, 고용된 장애인근로자수는 총 8623명(중증 6509명)에 이르고 있다.

-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(ablenews.co.kr)-

-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@ablenews.co.kr-

이슬기 기자 (lovelys@ablenews.co.kr)


로고


  이용약관    개인정보취급방침